(긴급) 중국에서 한국에 이걸 몽땅 중단해 버려서 지금 난리났슴다!!

조선족APP 2020-10-20
방탄소년단(BTS)의 수상 소감에 중국 누리꾼들이 반발한 이후 중국 내 5위 규모의 물류업체 윈다가 BTS 관련 제품 배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된 가운데 또 다른 물류업체 2곳도 BTS 제품을 운송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웨이보 등에 따르면 중국 물류업체 윈다는 한국지사 계정을 통해 “BTS 택배 관련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면서 “현재 BTS 관련 택배는 잠시 배송을 중단했다”고 공지했다.

윈다는 배송을 중지한 사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 없이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다”라고만 설명했다.

윈다의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은 최근 불거진 BTS의 수상 소감과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앞서 18일 중국 누리꾼들이 중국의 또 다른 대형 물류업체 위엔퉁에 문의한 결과, 위엔퉁 역시 BTS 제품 운송을 중단했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다만 위엔통 측은 “우리 자체에서 거부하는 것이 아닌 해관총서(한국의 관세청에 해당)에서 BTS 제품을 받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19일 중퉁택배 역시 관련 문의에 대해 “BTS 앨범 운송이 어렵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대형 물류업체들이 줄줄이 BTS 관련 제품 운송을 중단한 것이다.
BTS 관련 제품 배송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중국 5위 물류업체 윈다. 웨이보 캡처

▲ BTS 관련 제품 배송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중국 5위 물류업체 윈다.
웨이보 캡처

앞서 윈다의 배송 중단 선언은 중국 내 아미(BTS 팬클럽) 등으로부터 “황당한 횡포”라는 비판을 받았지만 일부 중국 누리꾼은 “진정한 애국 기업”이라는 칭송을 받기도 했다. 이후 논란이 격화되자 윈다는 웨이보에 올린 글을 삭제했다.

일각에서는 윈다가 BTS 관련 제품 배송 중단을 애국주의로 포장했지만, 이미 다른 물류업체들도 비슷한 조치에 나섰던 것을 볼 때 업체들이 자체적으로 나선 ‘애국 마케팅’이 아닌 중국 당국의 지침 때문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앞서 지난 7일 BTS는 한미 우호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상을 수상했다. 리더 RM은 수상소감으로 “올해 행사는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우리는 양국(한미)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 일부 중국 누리꾼들은 “6·25전쟁에 참전한 중국인들의 희생을 무시한 발언”이라며 반발했다.

한미 양국이 6·25전쟁 당시 함께 싸웠던 양국의 동맹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밴플리트상’과 관련해 중국 누리꾼들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한국으로선 의아한 대목이다. 북의 남침으로 시작된 전쟁에서 북측을 도운 것이 중국이었기에 더더욱 그렇다.

이와 관련해 6·25전쟁을 ‘조선을 도와 미국에 대항한 전쟁’이라는 뜻으로 항미원조전쟁이라고 부르는 중국에서는 당시 전쟁에서 자신들이 한반도를 도와주러 나섰다가 큰 희생을 치렀다고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후 각종 외신에서 이번 논란을 다루며 중국 내 과도한 민족주의를 지적했고, 관영매체로 분류되는 환구시보는 공식 사이트에서 해당 보도를 삭제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오히려 6·25전쟁과 관련한 중국 내 기존 인식에 오류가 있다는 점이 부각될 것을 우려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