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과 사는게 힘들다고 밝힌 도경완...

조선족APP 2020-08-06

도경완이 `장윤정의 남편`으로 살아가는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경완은 "워낙 혼자 아이들을 데리고 놀러 다니니 오해하는 분들도 많다"고 말하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그냥 KBS 신입사원이었다가 갑자기 결혼한 후 어딜 가도 `도경완씨`가 아니라 `장윤정의 남편`이라고 불리니까 나도 위축이 되고 주눅 들고 눈치를 보게 되고 그런 버릇이 생겼다"며 심경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장윤정이 "나를 못되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고 했고, 도경완은 "이 사람이 잘못됐다는 게 아니고 그런 사회가 나를 만들었다"고 수습했다.
또 "`장윤정 씨 다음에 또 태어나면 도경완씨와 결혼하시겠어요?`라고 질문을 많이 하신다. 그러면 아내가 그걸 빙 돌려 거절하는 차원에서 `다시 안 태어날 거다`라고 대답을 한다"고 섭섭함을 드러냈다. 
장윤정은 "`다시 결혼하겠습니다` 이래도 사람들이 `에이` 이럴 거고, `안 할 건데요`라고 하면 `쟤네 뭐 있다`고 이럴 거니까 재미 삼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추천콘텐츠:

阅读原文
阅读 100000+
100000+